[기사입력일 : 2020-11-25 12:48]

한국환경산업기술원, 디지털 기반으로 업무 혁신 추진한다

개방형 소통 플랫폼과 인공지능 도입, 빅데이터 구축을 통해 한국판 뉴딜 지원 및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그린뉴딜 사업의 원활한 지원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 대비를 위해 디지털 기반의 업무 혁신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디지털 혁신계획(KEITI 디지털 워크 2.0)을 수립하고 향후 5년간 3대 핵심과제를 수행한다.

3대 핵심과제는 △오픈 플랫폼 구축(Open Platform, 언제 어디서나 고객과 소통) △인공지능 융합(A.I. Plus, 인공지능을 통한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처리) △빅데이터 구축(KEITI Bigdata, 산재된 환경정보 종합·분석·제공)이다.

첫 번째 과제인 ‘오픈 플랫폼 구축’이 완료되면 국민은 언제 어디서나 기술원과 소통이 가능해진다.

클라우드 기반 화상회의 운영과 가상 평가장 구축으로 스마트폰만으로도 비대면 상담과 평가가 가능해지고,

챗봇의 24시간 민원 상담을 통해 업무시간 외에도 궁금한 사항에 대한 답변을 실시간으로 받을 수 있게 된다. 

두 번째 과제인 ‘인공지능 융합’을 통해 더욱 신속하고 정확한 업무처리가 가능해진다. 
제출 서류 검토, 인증서 발급 등 단순‧반복 업무에 자동화 기술(Robotic Process Automation, RPA)을 적용하여 업무의 효율성이 높아지고 민원 처리기간은 단축된다.

또한 부당한 환경성 표시‧광고의 온라인 시장 감시 등 모니터링 업무에 인공지능을 단계적으로 도입하여 정확도를 높일 예정이다.

세 번째 과제인 ‘빅데이터 구축’으로 기술원 사업별 정보 시스템의 데이터를 하나로 통합하고 맞춤형 정보를 제공한다. 

환경기업은 환경기술․산업 빅데이터를 토대로 기업의 특성을 고려한 맞춤형 정보를 제공받게 되고,

시스템별 중복 가입 불편을 겪지 않고 한 번의 로그인으로 다양한 정보를 종합적으로 얻을 수 있다. 

기술원은 11월 25일부터 온라인 통합 전자평가시스템 구축 사업을 시작으로 세부 이행 과제를 순차적으로 추진한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그린뉴딜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발맞춰 국민‧기업‧연구자가 다양한 환경정보를 더욱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디지털 혁신을 차질 없이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일 : 2020-11-25 12:48]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