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21-04-06 14:36]

기온 상승으로 봄 과수원 생태 시계 빨라져




농촌진흥청은 겨울철 기온 상승으로 과수원 생태 시계가 빨라짐에 따라 꽃 피는 시기가 지난해보다 5일 정도 앞당겨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올봄 기상자료 분석 결과, 꽃이 활짝 피는 시기는 경남 거창이 410일로 제일 빠를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 같은 분석은 올해 2월과 3월 기온이 평년보다 높게 유지됐으며, 4월 기온도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을 것이라는 기상청 예보에 따른 것으로 발표했습니다.

과일나무의 꽃 피는 시기가 전반적으로 빨라지는 양상이 나타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이동혁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사과연구소장은 기온 변동이 큰 만큼 철저한 사전 대비가 필요하다고 과수농가의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기사입력일 : 2021-04-06 14:36]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