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21-05-21 22:24]

부도덕한 정치낭인 사장을 거부한다!!!

공공기관장 자리가 낙천에 따른 논공행상인가?


수도권 발생 폐기물을 적정 처리하고 있는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는 현재 매립 중인 제3-1매립장이 곧 포화됨에 따라 무엇보다도 대체매립지 선정 등의 후속대책이 시급한 시기이다. 이 골든타임을 허비한다면 5년 안에 수도권 시민들은 이탈리아 폐기물 대란과 같은 불행한 사태를 맞을 수 있다.
이런 절체절명의 시기에, 최근 언론 보도 등에 따르면 신창현 전 국회의원이 신임 사장으로 유력하다고 한다. 공사 사장은 부도덕한 정치낭인을 위한 논공행상 자리가 아니다. 심히 개탄스럽다!
최근 LH사태 원조가 신창현 전 국회의원이다. 2018년 국토교통위원회 의원 시절, 신규 택지 관련 후보지를 사전 유출한 장본인이며,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이 문제로 제20대 국회의원이었음에도 지난 제21대 총선에서 공천을 받지 못했다고 한다. 이제 와서 공천 탈락의 대가를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사장 자리로 주겠다는 것인가?
또한 신창현 전 국회의원은 의왕시장 재임 시, “의왕시를 해체해 인근 도시에 분할 편입시킬 용의가 있다”라는 등 시민들과 소통 없이 본인의 생각대로 말하고 행동했던 전력이 있다. 공사 사장으로서 지역주민, 환경단체, 3개시도, 환경부 등의 첨예한 이해관계가 얽혀있는 수도권매립지의 난제를 해결할 수 있을지 매우 우려되는 부분이다.
 
사장 임기가 시작되는 2021년부터의 3년은 대체매립지 문제와 더불어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가 자원순환 전문기관으로서의 지속 성장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 등을 위해 공사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하는 만큼, 신임 사장의 자질과 역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에 노동조합은 부도덕한 정치낭인을 위한 보은 인사가 아니라, 누가 봐도 능력 있고 미래비전이 뚜렷한 자를 사장으로 임명해 줄 것을 한정애 환경부 장관에게 절실히 요구한다.
만약 사장추천위원회를 형식적인 요식 행위로 변질시켜 부당한 인사를 강행할 경우, 노동조합은 민주노총 등과 연대하여 강력한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임을 엄중하게 경고한다.
 
 
2021. 5. 20.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노동조합



박성열 ecots7@naver.com
[기사입력일 : 2021-05-21 22:24]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