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21-07-11 19:44]

탄소중립·그린뉴딜·환경 관련 기술 한자리에 모인다

제42회 국제환경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 서울 코엑스에서 개막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와 국제 전시인증(UFI)을 획득한 국내 최장수·최대 규모의 환경전시회인 '국제환경 산업기술·그린에너지전(이하 엔벡스 2021)'을 7월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한다.
 
1979년에 시작해 올해로 42회를 맞이하는 '엔벡스(ENVEX) 2021'는 미국, 중국, 유럽지역 등 15개국 243개 기업이 참가(화상회의 방식 등)한다.
※ ENVEX: Environmental Exhibition
 
 
지난해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전시회가 취소됨에 따라 2년 만에 열리는 '엔벡스 2021'은 코로나19로 인한 매출 저조 및 수급 불균형 등 어려움을 겪던 기업에 판로 확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행사는 수질, 대기, 폐기물 등 환경산업·기술 분야와 태양광, 소수력, 지열 등 그린에너지 분야 기술이 전시되며, 특히 탈탄소·그린뉴딜 기술 보유기업의 녹색혁신기술이 새롭게 선보인다.
 
대표적으로 '소수력발전기', '수열원 냉난방시스템', '하수슬러지 연료화 기술', '수소차용 공기압축기' 등을 보유한 기업이 참가하여 최신 탈탄소·녹색혁신기술 제품을 소개한다.
 
 
함께 열리는 '2021년도 환경기술ㆍ산업 성과전시회'에서는 기후대기, 물, 자원순환 등 환경 분야 관련 39개 기관(기업)의 탄소중립·그린뉴딜 관련기술, 우수 환경기술 및 산업육성 지원의 성과물을 전시할 예정이다. 
 
더불어, '한국수자원공사 스타트업 지원관'은 15개 스타트업 참가기업의 전시회 참가비를 환경보전협회와 한국수자원공사가 전액 지원하며, '지능형 누수관리 플랫폼', '정보통신기술(ICT) 적용 상하수도 3차원 시공관리 시스템' 등 신기술 및 제품이 전시된다. 
 
이밖에 국내 중소 환경기업의 국내외 사업 지원을 위한 '해외 구매자(바이어) 화상상담회', '발전사 및 물산업 내수 구매상담회'가 진행되며, '탄소중립과 화학안전 세미나' 등 9건의 세미나와 포럼이 열린다.
 
7월 8일과 9일에 개최되는 '환경산업 해외 바이어 온라인 화상 상담회'는 국내 참가기업 25개 사, 동남아시아, 중동지역 등 해외 바이어 약 40개 사, 총 300여 건의 1대1 온라인 화상 상담회를 진행한다.
 
아울러, 화학물질안전원 전시관에서 화학사고예방관리계획서 사업장 상담이, 7월 8일과 9일 컨퍼런스룸에서는 화학안전 탄소중립 전환 기술과 화학사고 분야 정보통신기술 적용에 대한 세미나가 개최된다.
 
또한, 환경부 감사관실에서는 전시회 기간동안 행사장 입구에 환경 청렴존을 설치하고, 산하기관과 공동으로 '국민과 함께하는 현장소통형 반부패·청렴 홍보 운동'을 펼친다.
 
전시회에서는 개편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여 최대 관람 인원을 1,724명으로 제한하고, 입장 시 큐알(QR)코드 인식 및 체온측정, 방역게이트 설치 등 방역 체계를 구축하여 관람객을 맞는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이번 '엔벡스 2021'를 통해 최근 위축된 중소 환경기업들의 국내외 판로 확대 및 수출 극복의 계기가 되고, 우리 환경산업의 발전이 국제적인 모범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성열 ecots7@naver.com
[기사입력일 : 2021-07-11 19:44]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