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7-11-27 16:10]

쿠바 춤추는 사회주의




쿠바 춤추는 사회주의
낭만쿠바와 사회주의쿠바 사이

쿠바는 어디로 가는가?

소련에서 중국, 베트남까지 소련에서 중국, 베트남까지 국가사회주의 개혁의 길을 먼저 간 선배들이 있지만 쿠바 지도부는 그대로 따라가려 하지 않는다.
‘쿠바의 길’이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그 길의 끝에 무엇이 기다리고 있을까? “개혁은 혁명보다 어렵다”는 말은 단순한 정치적 수사가 아니다.
혁명이 엄청난 사건이라면 개혁은 지난한 과정이다.
혁명은 초법적 사태이지만 개혁은 합법적 조율이 불가피하다.

피델과 라울 카스트로, 카밀로 시엔푸에고스와 체 게바라 등이 이끈
1959년 쿠바혁명은 처음부터 ‘사회주의혁명’이었던 것은 아니다.
흔히 볼 수 있는 “쿠바의 공산혁명을 이끈 지도자 피델 카스트로”라는
상투적인 문구는 쿠바혁명사를 한 번도 제대로 읽어보지 않은
게으른 자들의 블로그 제목에 불과하다.
그것은 처음에 민주주의혁명이요, 민족주의혁명이었다.

쿠바는 이제 “20세기 사회주의가 21세기에도 여전히 지속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에 대한 거의 마지막 실증적 답변의 사례로 보인다.
그것은‘사회주의’ 또는 ‘자본주의’를 바라보는 긍정적 또는 부정적 입장에 따라 “아직 자본주의에 물들지 않은 순수한 사회주의 쿠바” 또는“아직 자본주의가 본격적으로 침투하지 못한 후진국 쿠바”로 여겨진다.
낭만쿠바와 사회주의쿠바는 계속 행복한 살사를 추며 함께 갈 수 있을까?

차례

책을 펴내며
낭만쿠바와 사회주의쿠바 사이

김창진 | 쿠바는 어디로 가는가?
          : 혁명과 황금시대, 고난의 시기와 경제개혁

빠벨외 김창진 대담 | 쿠바의 목소리
                     : 쿠바의 지식인, 지역사회활동가, 사업가들의 이야기

최윤오 | 쿠바 아바나광장의 ‘춤추는 사회주의’

김성보 | 자연과 인간이 공존하는 쿠바의 농업협동조합

심성보 | 사회를 하나의 거대한 학교로 여기는 쿠바 교육

이현옥 | 누구를 위한 보건의료인가?
         : 주민을 위한 쿠바의 1차의료 체계
 

지은이
김창진_ 성공회대학교 사회과학부 및 사회적경제대학원 교수.
쿠바의 역사적 사회적 맥락에서 미래의 향방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저자는, 이외 협동조합을 비롯한 사회경제 관련 저작으로 『퀘벡모델』, 『사회주의와 협동조합운동』, 『협동과 연대의 인문학』(편저), 『협동조합의 딜레마』(공역) 등이 있다. 다른 주제로 쓴 책으로는 『문명과 야만의 블록버스터: 영화로 보는 제국의 역사』, 『시베리아 예찬』, 『러시아의 선택』(공저) 등이 있다.




[기사입력일 : 2017-11-27 16:10]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