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9-03-23 16:24]

통합 물 관리 원년, 북한 물 문제와 과제

김정은 정권의 경제 개발 전략과 현황, 북한 상하수도 현황과 향후 과제, 우리와 다른 북한의 물 환경 등 논의


한국상하수도협회(협회장 권영진 대구광역시장)와 대구광역시가 공동으로 주최하고 환경부, 행정안전부, 산업통상자원부, 중소벤처기업부 등이 후원하는 국내 최대 규모 국제 물산업 박람회 2019 워터코리가 3월 20일 대구 엑스코에서 개막했다.

통합 물관리 원년 물환경 정책 개선과 우리나라 물산업 육성을 위해 진행되는 이번 행사에서는, 특히 북한 물 문제를 논의하는 세미나가 개최되어 관심을 받고 있다.

대한상하수도학회와 북한물문제연구회가 주관하는 이번 세미나는 ‘개혁 개방 시대 북한 상하수도 현황과 향후 과제’를 주제로 김영희 KDB산업은행 선임연구원(김정은 정권의 경제 개발 전략과 현황), 이호식 한국교통대학교 교수(북한 상하수도 현황과 향후 과제), 안향선 前기아대책 본부장(우리와 다른 북한의 물 환경)이 발제자로 나섰다.
김영희 선임연구원은 “김정은 정권은 향후 중국과 베트남의 성공 사례를 지속 벤치마킹하여 북한 경제 개발이 활성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호식 교수는 주민 생존을 위협하는 북한 물 문제의 심각성에 대해 언급하며 “안정적인 물 공급 인프라 구축은 가장 필수적인 기본권으로 인도적 차원의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승현 경남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진행된 토론회에서는 추장민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이 “우리나라와 국제사회의 북한 경제협력은 다양한 안보 이슈 속에서도 불현 듯 다가올 수 있는 부분으로 남북 환경 문제 공론화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토론회 중 “북한의 환경오염 중 가장 심각한 것이 수질 악화”라며, “공장 폐수, 광산에서 배출되는 중금속, 생활 오수 등으로 인한 소규모 하천 오염에 대해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있었다.

선계현 한국상하수도협회 상근부회장은 “인류의 기본권이며 가장 보편적 복지인 물을 매개로한 협력은 한반도의 지속 가능한 성장과 발전을 위한 새로운 기회”라며, “국내 최고 전문 기관인 한국상하수도협회는 향후 북한 상하수도 상황 개선과 생존을 위한 인도적 차원의 기본권 확보를 위해 물 환경 분야 상호 협력 증진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일 : 2019-03-23 16:24]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