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20-04-23 02:36]

통합환경관리 전문가 양성, 특성화대학원 모집

3개 대학 선정해 연구사업비 등 매년 2억 6천만 원, 5년간 지원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통합환경관리 선진화를 이끌 인재 양성을 위해 '2020년 통합환경관리 특성화대학원 지원사업'(이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특성화대학원은 산·학·연 연계를 통한 현장 실무형 고급인력 확보를 위해 기초연구와 현장 실무형 교육을 동시에 진행하는 사업이다.
이번 지원사업은 2017년 통합환경관리제도의 시행으로 산업공정과 환경 분야 등에 전반적인 지식을 갖춘 전문가에 대한 산업계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통합환경관리제도는 종전 사업장의 대기·수질·토양·폐기물 등 환경 매체별로 관리하던 허가방식을 하나로 통합허가하는 제도로 사업장별 맞춤형 기준설정 등을 통해 오염물질 배출을 최소·최적화하는 환경관리 체계이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산업계, 학계, 연구기관 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서류·면접 평가를 거쳐 오는 6월까지 대학 3곳을 최종 선정하고 9월부터 특성화대학원을 운영할 계획이다.
지원대상은 통합환경관리제도 관련 2개 이상 학과의 융합 교육과정(컨소시엄)을 운영 중이거나 신규개설이 가능한 전국 대학이며, 4월 20일부터 5월 19일까지 지원 신청을 접수받는다.
선정된 특성화대학원은 협약일로부터 5년간 통합환경관리 전문인력 양성과 기초 기반연구사업에 필요한 교육훈련비, 연구비, 인건비 등 매년 2억 6천만 원의 국비를 지원받는다.
각 특성화대학원은 학과별(환경, 화공, 금속·재료 등) 융합과정을 운영해 매년 관련 분야 학사, 석·박사급 맞춤형 전문인력 10명을 양성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원과 산업체 간 산학연계 강의와 현장 직무실습 등을 통해 통합환경관리 관련 기초연구 또는 산학 공동연구를 진행한다.
이번 지원사업에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한국환경공단 누리집(www.keco.or.kr)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장준영 한국환경공단 이사장은 "이번 지원사업으로 양성된 전문가들이 환경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연구 활동을 통해 정부의 환경정책 선진화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일 : 2020-04-23 02:36]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