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19-08-19 10:15]

환경보전협회-환경공단, 층간소음 예방문화 캠페인

‘김포 한강센트럴자이 1차 아파트’ 모범사례


환경보전협회(회장 이우신)와 한국환경공단(이사장 장준영)은 매년 증가*하는 층간소음 갈등 해결을 위하여, 김포 한강센트럴자이 1차 아파트를 대상으로 8월 한 달간 층간소음 예방문화 확산을 위한 캠페인을 공동 진행한다.
연도별 층간소음 민원접수 현황(최근 3개년, 건수)은 19,495(‘16), 22,849(‘17), 28,231(‘18)이다.
이번 캠페인은 층간소음 예방을 위해 유아·어린이 대상 교육을 전담하고 있는 환경보전협회와 관리사무소 및 층간소음 관리위원회를 대상으로 교육을 담당하는 한국환경공단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와의 업무 협업을 통해 이뤄진다.
환경보전협회는 아파트단지 내 유치원과 어린이집을 대상으로 층간소음 예방을 위한 방문교육을 실시하고, 교육 물품을 보급하여 층간소음의 주요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는 ‘아이들의 뛰는 소리’*를 예방하기 위해 노력할 예정이다. 또한, 지하 주차장과 1층 출입구 등에 층간소음 예방 홍보용 포스터를 부착한다.
한국환경공단은 아파트 관리사무소 직원과 층간소음 관리위원회를 대상으로 입주자 간 갈등 완화를 위한 대처방안을 교육하고, 아파트 단지 자체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기반 마련에 힘을 쏟는다. 더불어 입주민 스스로 층간소음 저감 노력에 동참할 수 있도록 층간소음 저감 물품을 배포한다.
또한, 현수막을 아파트단지 곳곳에 부착하여, 입주민들 사이에서 층간소음 예방 문화가 형성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층간소음 이웃사이센터(한국환경공단) 운영결과('19.01.31.기준)에 따르면, 발생원인(소음원) 중 70.5%가 아이들이 뛰거나 걷다가 생기는 바닥충격음인 것으로 나타났으며, 또한 주거형태별 층간소음 접수현황('19.01.31.기준)은 아파트형, 다세대 등 공동주택이 전체의 89.9%로 나타났다.
특히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는 환경보전협회와 한국환경공단은 지난 ‘16년 층간소음 예방과 어린이 활동공간에서의 환경보건 증진을 위하여 협약을 체결한 바 있어, 지속해서 협약사항을 이행하고 층간소음 예방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
이번 캠페인에 시범단지로 참여한 ‘김포 한강센트럴자이 1차 아파트’는 3천 세대가 넘는 대단지 아파트로, 자발적으로 층간소음 관리위원회를 구성하여 층간소음 문제를 자체적으로 해결하기 위한 노력을 보이는 모범 사례이다. 또한, 환경문제에 대해 입주민들의 관심과 열의 또한 대단하여, 다른 아파트단지에 좋은 본보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환경보전협회 환경교육지원처 김창수 처장은 “층간소음 예방을 위한 시범단지에 동참해주신 한강센트럴자이 1차 아파트단지에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밝히며, “이번을 시작으로 다른 아파트 단지에서도 층간소음 예방문화 확산을 위한 동참 캠페인이 이뤄지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한국환경공단 생활환경안전처 이환섭 처장은 “층간소음 예방이라는 공통적인 목표를 가지고 협업 캠페인을 진행하여 뜻깊게 생각한다.”라고 말하며, “앞으로도 더욱더 실제로 체감할 수 있는 현장 중심형 층간소음 예방 및 대응 활동을 펼쳐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보전협회와 한국환경공단은 이후에도 층간소음 예방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나갈 예정이며, 또 다른 협업 모델을 구상하여 좋은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기사입력일 : 2019-08-19 10:15]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