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입력일 : 2021-07-01 18:17]

일반시민과 함께 환경표지 무단사용 감시

코로나19로 증가한 온라인 판매 제품 중점 감시


 

한국환경산업기술원(원장 유제철)은 환경표지의 무단사용을 근절하기 위해 6월 30일 소비자단체와 함께 ‘환경표지 무단사용 시장감시단’을 발족했다.

 

환경표지는 같은 용도의 다른 제품에 비해 제품의 환경성이 개선되었음을 인증하는 표시로서, 6월 현재 전기전자제품과 일반 생활용품 등 약 1만 8,000개 제품이 인증을 보유하고 있다.

 

감시단은 소비자단체인 ㈔한국녹색구매네트워크 회원 가운데 참여 의사를 밝힌 청년‧주부 등 일반시민 31명으로 구성됐다.

 

감시단은 환경표지 인증을 받지 않은 제품이 온‧오프라인 시장에서 인증제품인 것처럼 판매 또는 유통되는지 감시할 계획이다. 

 

올해는 특히 코로나19로 온라인 거래가 증가한 것을 고려해 생활 밀착형 제품에 대한 온라인 모니터링에 집중할 예정이다. 

 

유제철 환경산업기술원장은 “부당한 광고로 인한 소비자 피해 예방과 정당하게 인증을 받아 환경표지를 사용하는 기업 보호를 위해 시장감시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환경표지가 표시된 제품을 소비자가 믿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제도 운영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박성열 ecots7@naver.com
[기사입력일 : 2021-07-01 18:17]

환경통신 서울시 영등포구 선유로3길 10 1204호 발행·편집인 박성열
인터넷신문 서울 아03505 TEL 02-338-9742 FAX 02-338-9743 Email ecots7@naver.com
등록일자 2014년 12월 30일 청소년보호책임자 박성열

copyright(c) 2015 환경통신 All Rights Reserved.